오래도록 여운이 남는 곳
조경숙
2013-08-14

생애 첫 제주도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

아니 여운이 오래 가는 곳이 여기 이곳 두모악입니다.

 

돌아와서 책을 빌렸습니다.

그리고 책갈피 몇 개를 신청하고... ㅎㅎㅎ

 

갤러리 두모악을 통해 희귀병, 난치병을 앓고 있는 많은 이들이 더 많이 행복해졌음 좋겠습니다.

 

그리고 나서 생각지 않게 마라도까지 갔는데,

 

마라도가 새롭게 다가옵니다..

 

사실 시간이 없어서 자장면만 먹고 왔다는.. ㅠ

 

이곳 두모악과 마라도에 또다시 가고 싶습니다!!

 

^^

 

본 게시판은 상호 비방,심한 욕설, 검증되지 않은 사실유포 및 타사광고를 허용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