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1/12/12 글쓴이:금옥이님
두모악
2011-07-28

글쓴이:금옥이님 | 날짜:2001/12/12

 

수척한 사나이의 모습에서 맑은 영혼의 힘이.

폐교를 갤러리로...... .

낯설지 않은 말입니다.

갤러리 공사 현장 모퉁이에 불길이 활활 타오릅니다.

베어낸 나무가 타고 있는 것입니다.

불길 앞에 깡마른 댕기머리 사나이가 서 있습니다.

생각할 것입니다.

사나이의 가슴속에 제 영혼의 불길도 타고 있을 것입니다.

예술이라는 것 때문에.

미련한 외곬.

그것은 사나이가 이 땅에서 존중받아야 할 가치입니다.

따뜻한 것을 구하지 않습니다.

부유함을 구하지 않습니다.

사나이가 구하는 것은 아름다움입니다.

폐교를 갤러리로.... .

낯설지 않은 말입니다.

그러나.... .

사나이는 불타는 제 영혼을 그 안에 담을 것입니다.

건강해지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.

본 게시판은 상호 비방,심한 욕설, 검증되지 않은 사실유포 및 타사광고를 허용하지 않습니다.